내 마음의 등불

0
315

길은

길이라지만

길을 따라 걷는 게 아닙니다

그대를 보고 갑니다

가다가 발이 웅덩이에 빠진다 해도

그대 마음만 보고 갑니다

 

불빛은

불빛이라지만

불빛을 따라 가는 게 아닙니다

그대를 보고 갑니다

그대 마음 내 마음의 등불이 되어

길이 되고

불빛이 됩니다

 

-홍광일의 (가슴에 핀 꽃)중에서-

 

이 책을 읽고 저는 번개에 맞은듯 전율했습니다.

여러분도 살아있다는 그 사실에 감사하게 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