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determinacy

0
133
이영희 李永熙 개인전
2016.05.19 ~ 05.27
 흙에 내포된 불확정성이라는 관념의 영역을 시각적으로 현상화하는 것이 이번 전시의 주제이다. 결과물서의작품은 이미 확정된 상태이다. 그렇기 때문에 초기 형태에서 결과까지 과정을 유추할  있는 방향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작품은 연속  불연속의 경계를 갈라짐(크랙)으로 지정하여 흙의 상태에 따른 변화를 기록한 것이다. 크랙은 모든 작품에서 일관된 소재이며 주제이기도 하다.

아른 하임은「 방향이있는 긴장 또는 움직임이라고 하는 것은 심리적인  때문 이며 , 크기, 색에서도 역동적인 움직임을 느끼게 된다. 라고 언급하였다. 그러한 의미에서 점토의 가소성은 조형에 있어 시각적 역동감을 표현하고 있다. 또한 작품 에서 크랙은 우연적이고 즉흥적인 형태와 질감과의 결합으로 인해 표출되는조형적 형태이다.